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3일 13시 22분 KST

방송인 조영구가 주식투자로 10억원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조영구는 2000만원으로 보름만에 10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그게 시작이었다.

SBS Plus
조영구 신재은 부부 

방송인 조영구주식투자를 했다가 10억을 잃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조영구는 23일 SBS플러스 ‘쩐당포’에서 ”어느날 아파트 두채에서 전세금 6억이 쑥 들어왔는데, 주변에서 주식을 해보라고 해서 2천만원을 넣었는데 보름만에 천만원을 벌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보름만에 천만원을 벌 수 있음에 많이 놀랐던 조영구는 ”그동안 왜 힘들게 돈을 벌었나” 생각하며 전세금 6억원을 모두 주식에 투자했다. 그러나 이후의 상황은 조영구의 바람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SBS Plus
조영구 

투자했던 돈이 쑥쑥 줄어가는 것을 보며 본전이라도 건져야 한다고 생각에 조영구는 ”아파트 한채를 팔아서 또 하고, 그때는 미쳤다. 한강을 걸으면서 (주식장이 열리는) 아침 9시가 되기를 기다렸다”고 고백했다.

당시 조영구는 ”(빨리 본전을 찾으려) 작전주에 넣어서 상폐(상장폐지)도 많이 시키고 해서 진짜 많이 힘들었다”며 ”그때 아내가 울면서 제발 그만하라고 사정하더라. 그때 안 말렸으면 그나마 있는 집도 팔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