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1일 18시 30분 KST

조여옥 대위 징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20만명이 동의하다

21일 오후 5시경 20만 명을 돌파했다.

‘세월호 청문회’에서 위증한 조여옥 대위를 징계해달라는 청원이 21일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을 수 있는 20만명 동의를 받았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세월호 관련 청문회를 위증한 조여옥 대위를 징계 바랍니다’라는 글은 오는 27일이 청원 마감일인 가운데 이날 오후 5시20분 기준 20만3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뉴스1

청원인은 ”세월호와 관련해 그동안 거짓으로 감추고 숨겨왔던 사실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며 ”청문회에 출석해 위증한 조 대위의 징계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썼다. 또 그 배후에 군(軍)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조여옥 대위는 세월호 진실공방이 벌어지던 지난 2016년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내세운 주장으로 위증 의혹이 일었다. 당시 조 대위는 세월호 사고 당일 청와대 의무동에서 근무했다던 기존 입장을 뒤집고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발언했다.

뉴스1

앞서 검찰은 지난달 28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 보고시각을 조작하고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했다는 수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한 파장으로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날(28일)부터 세월호 청문회에서 말을 바꾼 조 대위를 징계해야 한다는 글이 잇따랐다.

국방부도 같은 달 30일 국민청원에 관련 글이 줄지어 올라오고 있는 데 대해 ”국방부 법무관리관실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해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