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26일 11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26일 11시 21분 KST

"이러면 또 저러고 싶다" 배우 조여정이 헤어스타일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

최근 '단발 장인'으로 거듭난 조여정.

조여정 인스타그램
단발 조여정.

배우 조여정이 헤어스타일 고민에 빠졌다.

조여정은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에 ”이러면 또 저러고 싶은, 네버엔딩 변덕🤔 헤어스타일💇‍♀️”이라는 코멘트와 함께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한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조여정은 단발, 중단발, 허리까지 내려오는 장발 등 길이가 제각각인 머리 모양을 하고 있다. 머리가 구불거리는 정도를 따지면 그가 거쳐온 헤어스타일의 수는 더욱 늘어난다.

조여정은 영화 ‘기생충‘에서의 짧은 단발 머리를 한동안 고수했다. 그와 유독 잘 어울리는 단발에 조여정은 ‘단발 장인‘이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그랬던 조여정은 올해 초 종영한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는 어깨에 닿는 기장으로 전혀 다른 헤어스타일을 보여줬다.

변화를 거듭해야 하는 배우라는 직업 특성상 조여정은 또 다른 스타일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조여정은 tvN 드라마 ‘하이클래스’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하이클래스’에서 전직 변호사 역할을 맡은 조여정이 선택할 다음 헤어스타일은 어떤 모습일까?

머리를 자를까, 말까. 누구나 수시로 빠지게 되는 이 고민을 조여정은 지인, 팬들과 함께 나누고 싶었던 것 같다. 하지만 조여정은 명확한 답을 얻는 데는 실패한 것 같다. 조여정의 절친으로 잘 알려진 핑클 이진은 ”흠... 다 잘 어울리니 변덕스러울 수밖에”라고 했고, 배우 최여진 또한 ”다 예뽀”라며 조여정을 더욱 혼란에 빠뜨렸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