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8일 17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8일 17시 32분 KST

배우 조재현 측이 아들 군 특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군 특혜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배우 조재현이 아들 군 특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OSEN에 따르면 조재현 측은 8일 ”아들의 군대 문제와 관련해 특혜로 보는 건 무리가 있다. 단순히 민원을 청구했을 뿐 군 특혜는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OSEN

일요신문은 앞서 전명규 한체대 교수가 2014년 상무 빙상단 소속으로 군 복무 중이던 조재현 아들의 군 관련 민원을 해결해줬다는 의혹을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2014년 조재현이 전명규 교수와 허연회 당시 iMBC 사장, 이유성 대한항공 스포츠단장과 만난 이후 경북 문경에서 훈련 받던 상무 빙상단이 서울 근교에서 훈련을 받게됐다고 주장했다. 조재현은 당시 이 회동에서 상무 빙상단 감독의 졸음 음전 문제에 우려를 표하며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재현은 일요신문에 ”부대를 옮겨달라고까지 요청한 적 없다”면서도 ”결과적으로 만남은 부적절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 성추행 의혹을 모두 시인하고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