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28일 10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8일 10시 58분 KST

경찰이 '선수 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과거 두 차례 더 폭행당했다"는 심석희 선수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이 선수 폭행 혐의(상해)로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영구제명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를 수사 중이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5/27/0200000000AKR20180527010600061.HTML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를 폭행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수사에 착수해 조 전 코치를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24일 심석희 선수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과거 두 차례 더 폭행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코치는 현재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로 합류하기 위해 중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앞서 대한빙상경기연맹 감사를 통해 조 전 코치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