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5일 22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4월 16일 00시 00분 KST

“잘생겨서 미안하다” 조인성이 ‘어쩌다 사장’에서 외모 칭찬을 듣자 재치 있게 응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볼 때마다 정말 감동이다. 너무 잘생겨서.” - 조인성을 만난 손님의 반응

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캡처
조인성

배우 조인성이 외모 칭찬에 재치있게 응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서는 프로 골퍼 박인비와 남편 남기협, 박인비의 동생 박인아가 슈퍼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인비의 가족은 역대 손님 중 가장 많은 짐을 갖고 등장했다. 박스에는 대게부터 자연산 전복, 독도 꽃새우까지 엄청난 양의 해산물이 들어있었다.

조인성은 “꽃새우는 손님들에게 팔아보자”라고 제안했고, 차태현은 박인비 남편에게 “꽃새우 손질 할 줄 아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인비는 꽃새우를 손질할 줄 안다고 답하자, 이를 지켜보던 조인성은 “인비야, 잘 왔다”라고 흡족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장과 박인비 가족은 회의를 거쳐 생새우와 찐새우를 4마리씩을 한 세트로 묶어 9천 원을 받기로 했다.

이후 장사가 시작되면서 첫 손님이 등장했다. 조인성을 넋을 놓고 쳐다보던 손님은 “그런데 왜 이렇게 잘생기셨냐”라며 고백했고, 조인성은 “그러니까 미안하다”라고 응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손님은 “볼 때마다 정말 감동이다. 너무 잘생겨서”라고 말하며 끊임없이 조인성의 외모에 감탄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