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4일 17시 49분 KST

조국 딸 조민이 한국전력공사 산하 한일병원 인턴에 최종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률 1:1.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한국전력공사 산하 한일병원 인턴 모집에 지원해 최종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병원은 4일 2021년도 전반기 1차 전공의(인턴) 전형 합격자들을 개별 공지했다. 병원은 1일과 2일 양일간 1차 후기 모집을 실시했고, 모집 예정 인원 3명 안에 조씨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씨는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NMC) 인턴 과정에 지원했다가 불합격했다. 이 사실은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의 폭로로 공론화됐다.

임 회장은 3일 이 같이 주장하며 ”조씨의 인턴 응시 자격을 박탈해달라”고 촉구했다. 현재 조씨가 현재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부정 입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이유다.

이와 관련, 조씨 모친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딸 입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상황이다. 

조 전 장관은 임 회장의 폭로 이후 페이스북에 ”근래 제 딸의 병원 인턴 지원과 관련하여 악의적 허위보도가 있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제 딸의 거취는 법원의 최종적 사법판단 이후 관련 법규에 따른 학교의 행정심의에 따라 결정나는 것으로 안다”며 ”제 딸은 자신의 신상에 중대한 불이익을 가져올 수 있는 이 과정에서 진솔하고 진지한 소명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