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9일 14시 57분 KST

조국 딸 조민이 국립중앙의료원 인턴 전형에 지원했지만 불합격됐다. 이유는 국시 등수 때문이다

조씨 모친은 최근 딸과 관련된 입시 비리 혐의를 전부 유죄 판결 받았다.

뉴스1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의사국시 합격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정과 정의를 묻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의사 국가고시 합격 후 국립중앙의료원 인턴 전형에 지원했지만 탈락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29일 2021년도 인턴 전형 합격자를 발표했다. 합격자 명단에 조씨의 이름은 없다.

조씨는 9명의 인턴을 뽑는 해당 전형에 지원해 27일 면접을 봤다. 지원자는 총 16명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원에 따르면 면접 성적 반영 비중은 15%로 기본점수를 고려할 때 당락에 큰 영향을 주기 힘들다. 즉 의대 내신(20%)과 국시(65%) 성적 및 석차가 중요하다는 소리다.

조씨는 현재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부정 입학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와 관련, 조씨 모친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딸과 관련된 입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상황이다. 법원은 정 교수의 혐의를 전부 유죄로 봤다.

이에 폭탄은 부산대로 돌아갔다. 법원에서 조씨의 입시 비리가 사실이라고 본 이상 그의 의대 합격을 취소할 것인지 여부를 두고 여론이 들끓고 있는 탓이다. 부산대 측은 아직 조씨가 자대 소속이라며 법원 최종 판결이 나온 후 처분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 교수) 재판이 진행 중이라 어려움이 있지만, (조씨 입학 취소와 관련해) 여러 가지 법률적 검토 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