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28일 14시 18분 KST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발언을 비판하며 한 말

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연일 강도를 높여 비판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비판이 점점 강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여권에서 처음으로 추 장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28일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님께”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시했다. 조 의원은 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자신이 윤 총장 임명 당시 유일하게 문제를 제기한 국회의원이었고, 법제사법위원회 활동 당시 검찰의 수사방식에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 의원은 ”최근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일련의 언행은 제가 30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낯선 광경”이라며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썼다.

조 의원은 30년 간 군 법무관, 검사, 법무부 공무원, 변호사, 국회 법사위 등에 종사한 경력을 언급하며 ”최근 상황에 대해 뭐라도 말을 해야 한다는 책임감과 만에 하나 저의 발언이 오해나 정치적 갈등의 소재가 될 수도 있겠다는 우려를 동시에 느껴 고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책임감이 더 앞섰다. 추 장관의 언행이 부적절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조 의원은 ”꼭 거친 언사를 해야 상대를 제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단호하고도 정중한 표현을 통해 상대를 설복시킬 수 있다”라며 ‘정치적 역효과와 갈등의 문제’를 비판의 근거로 삼았다. 추 장관이 거친 언사를 할 수록, 논쟁의 중심은 추 장관 언행의 적절성에 집중될 수 있다는 것이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그러면서 ”검찰 개혁과 공수처 출범은 정해진 절차와 제도에 따라 차분하고 내실 있게 진행하면 될 것”이라며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조 의원은 ”법무부 장관이 원래 의도나 소신과 별개로 거친 언행을 거듭하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라며 ”장관이 한 번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 썼다.

앞서 지난 25일, 추 장관은 민주당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윤 총장에 대해 ”지휘했으면 따라야 하는데, 제 지시를 절반 잘라먹었다”,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아들이면 지나갔을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했다”는 발언을 했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추 장관은 ”문제는 검찰과 언론의 유착”이라며 ”장관의 언어 품격을 지적한다면 번지수가 틀렸다”고 반박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