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2월 27일 16시 18분 KST

엘리베이터 버튼에 소변 본 소년이 큰 교훈을 얻다

곧바로 자신의 행동을 후회할 수밖에 없었다.

엘리베이터에서 소변을 본 한 중국 소년이 ‘인과응보’의 최후를 맞이했다.

중국 공안은 지난 23일 엘리베이터에서 촬영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소년은 갑자기 바지 지퍼를 내리더니 엘리베이터 버튼을 향해 소변을 누기 시작했다. 모든 버튼에 명중했다는 만족감을 느낀 것도 잠시, 이 소년은 곧바로 후회할 수밖에 없었다. 

엘리베이터 버튼이 모두 깜빡거리기 시작하더니 엘리베이터가 작동을 멈춘 것이다. 이 소년은 자신의 소변이 묻은 버튼을 눌러가며 엘리베이터 문을 열려고 했지만, 문은 조금도 움직이지 않았다.

한편,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이 소년은 결국 구출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