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9월 15일 21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9월 15일 21시 35분 KST

전주의 사우나에서 목욕 중이던 임신부가 119 구급대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다

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한 상태다.

전주덕진소방 제공
전주덕진소방서 설수경 구급대원.

사우나에서 목욕 중이던 임신부가 119 구급대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출산했다.

15일 전북 전주덕진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 한 사우나에서 목욕 중이던 산모의 출산이 시작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그러나 당시 인근 구급대는 모두 외부로 출동한 상태였다. 이에 소방 상황실은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구급대에 즉각 출동 명령을 전달했다.

전주덕진소방서 설수경 구급대원은 분만장비를 챙겨 곧바로 현장으로 향했고, 도착했을 당시 이미 태아의 머리가 보이고 있었다.

병원으로 이송하기 전에 아이가 태어날 것이라고 판단한 설 대원은 망설이는 산모를 설득해, 여성 탈의실에서 분만을 준비했다. 설 대원은 평소 응급 분만에 대비해 훈련했기에 출산을 능숙하게 도울 수 있었다.

유도 분만이 시작된 지 5분이 채 되지 않아 3kg이 넘는 남자아이가 태어났다. 또한 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 대원은 “천만다행으로 119구급대원이 인근에 근접 배치 근무 중이어서 산모와 새 생명을 지켜낼 수 있었다”며 “아기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자라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