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4일 09시 23분 KST

7시간 넘게 여행 가방 갇혀 의식불명 빠졌던 9살 어린이가 결국 사망했다

40대 여성 B씨는 의붓아들 학대에 대해 "훈육 차원"이었다고 주장했다.

Talaj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7시간 넘게 여행 가방에 갇혔다 의식을 잃은 9살 어린이가 결국 사망했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9살 A군은 3일 오후 6시 30분께 심정지 및 다장기부전증으로 사망했다.

1일 40대 여성 B씨는 의붓아들인 A군을 가로 50cm·세로 70cm 정도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한 뒤 외출했다. B씨는 3시간 뒤 집에 돌아와 A군이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본 걸 확인하고 다시 가로 44cm·세로 60cm 크기의 가방에 가둔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1일 오후 7시 25분께 심정지 상태로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결국 사망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게임기를 고장내고 안 했다고 거짓말을 해 훈육 차원으로 가방에 가뒀다”고 진술했다.

B씨는 3일 아동학대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사건 당시 집에 없었던 A군의 친부를 상대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