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30일 16시 26분 KST

청와대가 ‘유재수-김기현 하명 수사’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반박에 나섰다.

청와대가 30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논란 및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 관련, 하명(下命) 수사 등으로 의혹을 받는 데 대해 ”검찰은 해당 사실들을 밝히지 않았는데 몇몇 언론들이 근거 없이 자기들 주장들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뉴스1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청와대 전 민정비서관)

이날 청와대는 지난해 지방선거 전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실 직속 청와대 직원 2명이 울산에서 김 전 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 상황을 직접 챙겼으며 경찰이 청와대에 김 전 시장 관련 수사 보고를 총 8차례 했다는 의혹 모두를 부인했다.

청와대는 일부 언론이 해당 의혹을 자체 취재해 보도를 낸 만큼 공식적인 근거가 없다고 판단하면서 노영민 비서실장이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밝힌 해명을 그대로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지방선거 전 당시 민정비서관실 직원이 내려간 건 검경 간 이른바 ‘고래고기 사건’ 갈등을 조율하기 위한 것이다. 경찰에게 김 전 시장 관련 수사를 받은 것 역시 지방선거 전 한 차례였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지난해 지방선거 직전 당시 조국 민정수석이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와 함께 울산 근교 법당을 찾았다는 주장과 청와대가 김 전 시장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기 전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과 교감을 나눴다는 의혹들도 전면 부인했다.

뉴스1
청와대 전경

다만 청와대 내에서는 연일 전·현직 참모들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면서 곤혹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 후반기 분위기 반전책으로 꺼낸 ‘공정 키워드‘가 자칫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야권 등에서는 ‘청와대 스스로 공정선거를 지키지 못하고 검찰을 압박했다는 의혹들이 일고 있는데 후반기 공정 행보를 이끌 수 있겠나’라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은 현재 해당 의혹들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일련 의혹들이 모두 민정비서관실에서 벌어진 것으로 진해지는 만큼 수사 감찰권이 없는 청와대에서 가장 잘 점검할 수 있는 곳 역시 해당 비서관실이라는 것이다.

민정비서관실은 자체 진상 규명을 마친 후 별도로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문 대통령 등에게만 보고할 예정이다. 이에 문 대통령이 양 의혹이 본격적으로 불거진 이후 처음 주재하는 다음 주 수석·보좌관회의와 국무회의에서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국무총리 후임 지명 등으로 후반기 내부 분위기 결속에 나설 전망이다. 청와대 안팎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내달 5일쯤 이낙연 총리 후임으로 김진표 민주당 의원을 후보자 지명할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별도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는 민주당 대표를 지냈던 추미애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