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23일 14시 50분 KST

국정원 "천안함 폭침, 김영철 지시라고 볼 수 없어"

"그렇게 추측은 되지만."

AFP via Getty Images

국가정보원은 23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남과 관련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야당이 ‘방한 불가’ 공세를 펴는 데 대해 ”추측은 가능하지만 명확하게 김영철 부위원장이 지시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국정원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간담회에서 한국당 위원들의 ‘김 부위원장 방한 동기가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고 강석호 정보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간담회에는 김상균 국정원 제2차장 등이 참석했다.

국정원은 김 부위원장이 방남하는 이유에 대해 ”북한으로부터 통보를 받은 것”이라고 밝히며 북측과 사전 조율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았다.

아울러 국정원은 ”김 부위원장이 북에서 남북관계에 관한 최고 책임자(통일선전부장)이기 때문에 (방남하면)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가 진전될 수 있으며 비핵화를 포함해 한반도 평화 등 여러 관계를 실질적으로 이야기할 적임자로 본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위원장이 대북 제재 리스트에 올라 있어 남남갈등이 유발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국정원은 ”정치권이 판단할 문제”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위원장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마찬가지로 ‘특사’ 자격이 될지 여부에 대해서도 국정원은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았다.

강 위원장은 이와 관련 ”문재인 정부가 북측에서 김영철을 단장으로 내려보내겠다고 하면 이력을 보고 가려서 해야 한다”며 ”남북관계 총책임자라도 좋은 결과만 오는 게 아니다. 국민적 여론도 살펴야 하는데 이래서 문재인 정부를 좌파정부라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정원은 또 서훈 국정원장이 최근 북한과 미국을 극비리에 방문, 북·미를 연걸하는 핵심 키맨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확인된 바 없다”는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을 했다.

구체적으로 국정원은 서 원장의 북한 방문에 대해 ”그런 적 없다”고 답변한 반면 미국 방문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북한의 나진 선봉지역에 큰 불이 났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 국정원은 ”러시아에서 불이 난 것이라고 했다”고 강 위원장은 전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