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16일 14시 00분 KST

'돈쭐'난 철인7호 홍대점 사장이 결식아동을 위해 마포구청에 600만원을 기부했다

아직 돈쭐이 덜 나신 모양이다.

철인7호 홍대점 인스타그램
'돈쭐'난 철인7호 홍대점 사장이 결식아동을 위해 마포구청에 600만원을 기부했다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공짜’ 치킨을 대접한 사연이 알려지면서 ‘돈쭐(돈으로 혼쭐을 낸다는 뜻)’이 났던 홍대 치킨집 사장이 또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철인7호 홍대점 점주 박아무개씨는 지난 15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마포구청 복지정책과 꿈나무지원사업(결식아동 및 취약계층 지원금)으로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가 박씨가 기부한 금액은 배달앱을 통해 전국 각지에서 후원목적으로 주문해 발생한 매출 300만원과 소액봉투 및 잔돈미수령 후원금 200만원, 박씨의 기부금 100만원을 합한 총 600만원이다.

이날 박씨는 “1년 가까이 지나 잊지않고 저라는 사람을 기억해주고, 제 마음에 답해준 형제에게 오히려 제가 더 감사하고 고마운 마음 뿐”이라며 ”언젠가 허락한다면 꼭 다시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박씨는 지난해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대가 없이 치킨을 대접하고 살뜰히 챙겨준 사연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형제는 ”요즘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다는 말이 많이 들려 사장님은 잘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면서 미담을 알리는 편지를 부산에 위치한 철인7호 본사에 보냈다.

이 사연에 감동을 받은 네티즌들은 ‘돈쭐’을 내주겠다며 해당 치킨집에 일부러 주문을 넣거나 배달앱 후기에 만점을 주는 등으로 박씨를 응원했다.

이후 이어진 또 다른 훈훈한 기부 소식에 네티즌들은 ”아직 돈쭐이 덜 나신 듯, 응원합니다” ”요즘같이 삭막한 세상에 사람의 정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내랑 돈쭐내러 가겠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