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7일 17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17일 18시 03분 KST

유명 아기 젖병 세정제에서 국내 사용 금지 살균보존제가 검출됐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모두 네 종이다.

유명 아기 젖병 세정제에서 국내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가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쁘띠엘린이 수입해 판매 중인 에티튜드 무향13189 세정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업체가 수입해 판매 중인 세척제 4종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메칠이소치아졸리논(CMIT/MIT)’이 검출돼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 조치를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메칠이소치아졸리논(CMIT/MIT)’은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로 알려진 유독 화학물질이다. 이는 살균 및 보존 효과가 뛰어나 미국과 유럽에서는 샴푸와 세제 등 생활용품에 사용되고 있으나 한국에서는 세척제, 헹굼 보조제 등 19개 위생용품에서 사용할 수 없는 성분으로 지정되어 있다. 

식약처로부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쁘띠엘린이 수입해 판매 중인 ‘에티튜드 무향 13189’(제조 일자 2018년 10월 12일, 2019년 2월 4일, 5일), ‘에티튜드 무향 13179’(2019년 1월 10일)와 대성씨앤에스가 수입한 ‘엔지폼 PRO’( 2019년 2월 20일), 에이비인터내셔날의 ‘스칸팬세척제’(2019년 2월 14일) 총 네 제품이다. 

쁘띠엘린이 수입한 ‘에티튜드 무향 13189’는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 조치됐고, 나머지 세 제품에 대해서는 통관금지 처분이 내려졌다. 

이에 에티튜드 세제를 수입 판매 중인 쁘띠엘린은 문제가 된 제품을 회수한다고 발표했다.

쁘띠엘린

쁘띠엘린은 ”수입되는 제품의 품질관리를 위해 매년 유해성분 검사를 시행한다”라며 ”올해 4월 검사한 에티튜드 주방세제 12개 품목의 특정 생산 제품에서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 성분이 극소량(0∼3ppm 이하) 검출되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에티튜드 본사와 함께 바로 관련 제품 생산과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및 전체 교환/환불 조치를 결정하였다”라고 덧붙였다.

쁘띠엘린 측은 이어 ”해당 성분은 에티튜드의 어떤 제품에도 사용되지 않기 때문에, 에티튜드 본사는 특정 기간의 생산 제품에 천연 원재료 일부에서 해당 성분이 혼입된 사고로 추정하고 그 원인을 찾기 위해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그 과정이 어떠하든 간에 친환경, 천연 원료의 제품에 대한 믿음으로 사용해주신 고객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라고 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 3월 미국 콜게이트사의 수입세척제가 부적합 판정을 받아 통관 및 유통단계에서 검사가 강화됐다”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라”고 당부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