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전 세계 매출의 10%가 한국에서 나왔다. 9300억원에 육박하는 수치다

샤넬은 외부감사법 개정 때문에 국내 사업 실적을 처음으로 공시했다.
자료 사진
자료 사진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외부감사법 개정에 따라 국내 사업 실적을 사상 최초로 공개했다. 샤넬은 지난해 한국에서 무려 9300억원의 매출과 1000억원의 수익을 남겼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샤넬코리아의 2020년 매출액은 9296억원으로, 2019년 1조639억원 대비 1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사업부 매출은 26% 뛰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면세사업부 매출이 81% 하락한 상황이다.

이번에 공시된 한국 매출은 샤넬의 전 세계 매출의 10%를 차지한다. 국내 매장이 전국 10개도 되지 않으며, 온라인 판매도 전혀 하지 않음에도 이 같은 실적을 자랑하고 있다.

해외 명품 브랜드의 국내 법인은 유한회사로 꾸려져 외부감사 및 감사보고서 제출 의무가 없었으나 최근 관련법이 개정됐다. 그간 국내 사업 실적을 공개한 적 없던 샤넬도 감사보고서를 내놓을 수밖에 없다는 소리다.

한편 ‘3대 명품‘으로 꼽히는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는 모두 지난해 1000억원 이상의 영업 이익을 올렸다. 국내 영업 이익으로 보면 루이비통이 1위, 샤넬이 2위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