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6일 12시 04분 KST

백화점에서 700만원 주고 산 샤넬백이 중고품으로 드러났다

가방에서 다른 사람의 통장과 카드를 발견했다.

A씨는 지난 4월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가방을 샀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백화점에서 새 상품인 줄 알고 구입한 가방에 타인의 통장과 카드가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제값을 주고 중고품을 사게 된 셈이다.

샤넬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사넬 2.55 플랩 백 라지 사이즈(일명 샤넬 빈티지 백) 

샤넬은 제품을 교환 조치했다. 하지만 이같은 일이 발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자신들도 알 수가 없다’는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놓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 소비자는 올해 4월 말 구입한 샤넬 가방에 타인의 물건이 들어있었다는 내용의 글을 온라인에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소비자가 구입한 샤넬 가방은 ‘샤넬 빈티지 백’으로 불리는 2.55 플랩 백의 라지 사이즈다. 샤넬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기준 가격은 700만원을 웃돈다.

그는 가방에서 ”누구의 것인지 전혀 모를 통장과 카드가 나왔다”며 ”통장 만든 날짜를 보니 2018년 3월인데 3월쯤 누군가가 사서 들었던 가방을 백화점에서 확인하지 않고 4월에 저에게 판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가방을 누가 쓰고 환불한 것인지 확인을 요청했더니 (샤넬 측에서는)시리얼 넘버에 따르면 구매 이력이 없다고 답하긴 했지만 그럼 이 황당한 일은 무엇인지 이해가 안 간다”고 설명했다. 또 ”제값 주고 중고를 산 기분이라 어이없고 짜증이 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샤넬코리아 관계자는 “7월에 고객께 새 제품으로 교환해드렸던 건”이라면서 ”(고객께서) 마음 상하시지 않게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판매 기록상으로 판매된 적이 없으며 내부적으로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알 수 없다”며 ”새 제품이 맞으며 미궁에 빠져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매장 직원이 몰래 사용했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그런 것이 내부적으로 확인이 불가한 상황이라 당황스럽다”고 답했다. 또 샤넬의 제품 및 매장 관리 절차 및 개선 방안을 묻자 ”절차가 있기는 하나 규정에 따라 공개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명품업계 관계자는 ”환불 상품이라면 이런 일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조심스럽게 추측은 할 수 있겠지만 판매된 적이 없는 제품이라면 도저히 이유를 추측할 수가 없다”며 ”업계에 흔하지 않은 일이고 아주 황당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