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5일 13시 25분 KST

샤넬코리아 40대 남성 간부가 10년간 12명의 여성 직원을 상습적 성추행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 뿐만 아니라 '갑질' 의혹도 제기됐다.

STRF/STAR MAX/IPx
자료사진

글로벌 브랜드 샤넬의 한국 법인 샤넬코리아 소속 40대 남성 간부 A씨가 약 10년 동안 여성 직원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성추행 뿐만 아니라 ‘갑질’이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자신을 A씨 성추행의 피해자이자 샤넬코리아에서 10년 근무했다고 밝힌 B씨는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A씨의) 성추행이 인사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매번 행해져서 그 횟수를 셀 수도 없다”고 밝혔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처음에 인사 할 때 악수를 먼저 하는데, 깍지를 낀다든지 ‘악수하는 방법을 알려준다‘면서 꽉 잡는 등의 행동을 했다. 어깨동무나 포옹도 자주 했고, 어깨랑 손을 주물럭거려서 피해자들로 하여금 ‘어디까지 만지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허리를 감싸 안거나 뒤에서 ‘백허그‘를 하는 경우도 목격됐다. 여성 직원들의 브래지어 끈을 만지고 ‘명찰이 비뚤어졌다’며 가슴 부분에 손을 댄 사례도 있었다. 비슷한 피해를 입은 직원은 12명 정도지만, 후환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밝히지 못하는 직원들도 있다고 B씨는 말했다.

이날 사회자 김현정이 “A씨는 출근을 하고 있냐”고 묻자 B씨는 ”알 수 없다. 회사에 ‘출근 여부를 알려달라’고 할 수도 없다”면서 ”저희 회사는 그런 것(성추행)을 숨죽이고 버텨야 되고, 말하는 순간 부적응자가 되며 낙인이 찍혀 보복을 당한다”고 토로했다.  

Jon Hicks via Getty Images

 B씨는 A씨의 ‘갑질’ 역시 폭로했다. 그에 따르면 ”자신에게 불만을 제기하거나 말을 듣지 않는 직원을 강제적으로 인사이동시킨다”며 “A씨가 (회사에서) 업적들을 쌓아 놨기 때문에 그를 신처럼 모시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A씨의 갑질은 직장 내 왕따 등 괴롭힘으로도 이어졌다. A씨는 자신의 지시대로 하지 않는 직원들 곁에 일거수일투족을 보고하게 하는 심복들을 붙이기도 했다.

B씨는 ”너무 마음 아프다. 직원들 불쌍하고.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고 저희가 잘못한 거 아니니까”라며 감정이 복받친 듯 말을 잇지 못했다.

회사 측이 이번 성추행 의혹 조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에게 ‘비밀 엄수 서약’을 작성하게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사건 축소 및 은폐를 종용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다.

 

샤넬코리아 ”엄중하게 받아들여”

이에 샤넬코리아 측은 ”조사 기간 중 모든 관계자들이 조사와 관련된 정보에 대해 기밀을 유지할 의무가 있다”며 ”이는 조사가 결론 나기 전 상황에서 신고인과 신고 대상자를 포함한 모든 직원을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회사는 이 건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피해 신고 접수 직후 회사는 즉시 피신고인을 매장 관련 업무에서 배재해 신고인과의 추가 접촉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사측은 외부 조사인을 지정해 사건을 조사한다는 입장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