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8일 16시 31분 KST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막말’ 차명진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세월호 유가족과 자원봉사자가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

경기 부천병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세월호 유가족과 자원봉사자가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차 후보는 지난해 세월호 유족들을 향해 ”징하게 해 쳐먹는다”고 말해 논란을 촉발한 장본인이다.

차 후보는 8일 오후 2시 O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부천병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를 향해 ”‘OOO’ 사건이라고 아세요? OOO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차 후보는 한 언론의 2018년 5월 기사를 이 발언의 근거로 들었다. 이 기사의 팩트 확인이 이뤄졌는지 현재로선 알 수 없으며 다른 언론은 다루지 않았다.

차 후보의 이 발언은 김 후보가 ‘세월호 유가족 막말 논란’에 대해 공격하자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차 후보는 ”(세월호 발언은) 세월호를 이용해서 권력을 획득한 자들, 그리고 지금까지 그것을 우려먹는 자 등을 향해서 한 것”이라며 ”세월호 유가족에게 상처를 드렸으면 이 자리를 빌어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차 후보는 앞선 지난해 4월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가족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져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쳐 먹는다”고 올려 비난을 샀다.

한편 통합당은 차 후보를 제명처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