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6월 21일 10시 29분 KST

美 대통령 조 바이든에게 '사지 말고 입양'을 깨닫게 해 준 반려견이 세상을 떠났다

‘챔프‘라는 이름은 조 바이든의 두 손녀가 지어줬다.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의 두 마리 반려견 중 챔프가 세상을 떠났다. 바이든 부부는 20일(현지시각) ”우리 개 챔프가 집에서 평화롭게 떠났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조 바이든의 개 두 마리 모두 저먼셰퍼드 종이다. 그는 ”소중한 친구, 정말 보고 싶을 거다”라고 챔프를 그리워하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챔프는 착하고 사랑스러운 개였다. 우리 부부는 항상 그를 그리워할 거다.” 바이든 부부가 낸 성명의 글이다. ”최근 몇 달 동안 챔프는 기력을 잃어갔다. 그럼에도 우리가 방에 들어오면 챔프는 즉시 몸을 일으켜 꼬리를 흔들며 귀를 긁거나 배를 문지르려고 했다. 그는 우리가 있는 곳이면 항상 따라왔고 분위기 메이커였다.” 

MANDEL NGAN VIA GETTY IMAGES
메이저(왼쪽)와 챔프(오른쪽)

 

조 바이든과 질 바이든은 2008년 강아지 챔프를 전문 분양업자에게 분양받았다. 이후 그들은 보호소에서 동물을 입양하지 않고 돈을 주고 분양받았다며 비판받은 바 있다. 이런 비판을 의식해서인지, 바이든 부부는 이후 2018년, 또 다른 반려견 ‘메이저’를 보호소에서 입양했다. 

 

아래는 조 바이든과 강아지 시절 챔프의 사진이다.

 

바이든이 부통령이던 시절, 챔프는 바이든의 가족과 미 해군 관측소와 함께 살았다. 바이든은 챔프를 보고 ”챔프는 자신이 비밀 경호국의 일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Adam Schultz / Official White House Photographer
챔프와 질 바이든

‘챔프‘라는 이름은 조 바이든의 두 손녀가 지어준 이름으로 알려졌다. 챔프는 조 바이든이 대통령으로 당선된 이후, 백악관에 잘 적응하며 살고 있었다. 반면, 바이든의 또 다른 반려견 ‘메이저’는 초기 새로운 환경 적응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