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4월 27일 1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7일 17시 41분 KST

국내 최대 규모 마르크 샤갈 전시가 막을 올린다

최초로 공개되는 작품도 있다.

마르크 샤갈의 인생을 총망라한 역대 최대 규모의 전시회가 열린다. 한겨레 창간 30주년을 기념하며 개최되는 ‘마르크 샤갈 특별전- 영혼의 정원展’은 총 238점의 원화 작품과 20여 점의 책자로 구성된다. 이중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작품은 25점에 달한다. 

M컨템포러리 제공.

마르크 샤갈(1887-1985)은 ‘색채의 마술사‘로 불리는 러시아 태생의 화가로, 생애 러시아와 프랑스를 오가며 활동했다.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 중에는 ‘와인잔을 든 이중 초상화‘, ‘나와 마을‘, ‘에펠탑의 신랑신부’ 등이 있다. 

이번 전시는 네 가지 공간으로 나뉜다. 각 공간은 샤갈이 생애 중요시 생각했던 개념이나 주제들을 대표한다. 이 외에도 샤갈의 작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미디어 인터랙티브 공간과 샤갈의 작업실을 재현한 공방도 준비되어 있다. 

HUFFPOST KOREA
HUFFPOST KOREA
HUFFPOST KOREA

2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협력 큐레이터인 마리아 돌로레스 듀란 우카는 ‘붉은 배경의 꽃다발’ 등 사랑과 꽃을 주제로 한 작품과 ‘러시아 마을’을 이번 전시에서 가장 보여주고 싶은 작품으로 꼽았다.

HUFFPOST KOREA
마리아 돌로레스 듀란 우카(오른쪽).

우카는 이날 ”‘러시아 마을’의 경우 작품 자체가 몇 점 안 남아 있기 때문에 굉장히 귀중하다. 꽃과 사랑이 담긴 작품에 주목해야 하는 건 그가 사랑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했기 때문이다.”라고 허프포스트코리아에 밝혔다.

Marc Chagall Russian village 1929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ADAGP Paris - SACK Seoul 2018 Chagall
'러시아 마을'(1929)

그는 이어 희망 역시 샤갈의 작품 세계에서 중요한 요소였다며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도 샤갈은 희망을 잃지 않았다. 첫 부인이 세상을 떠났을 때는 한동안 그림을 그리지 못했는데, 그는 얼마 뒤 다시 태어난 것만 같았다. 그 후에 전쟁 등 여러 장애물을 거치면서도 그는 희망 덕에 계속 다시 태어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오는 28일 개막하는 ‘마르크 샤갈 특별전- 영혼의 정원展’은 8월 18일까지 르 메르디앙 서울 1층에 위치한 M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개최되며, 자세한 정보는 M컨템포러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