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3일 10시 55분 KST

“날 쳐다도 안 보고 멘트도 가로챘다" 배우 채정안이 프로그램 공동 MC였던 전 형부 이상민에게 서운했던 일화

이혜영과 절친 사이인 채정안.

JTBC
JTBC ‘아는 형님’

배우 채정안이 이상민에게 서운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 배우 정소민, 김지석, 채정안이 출연했다. 

이날 채정안은 서운한 친구로 이상민을 꼽았다. 이상민은 “가요계 후배고”라면서 말끝을 흐렸다. 채정안은 “존경하는 선배님이었다”며 과거형으로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정확하게 4년 전에 아는 형님에 출연했을 때, 불편한 친구로 EX-형부 이상민을 꼽았다”고 털어놨다. 채정안은 이상민 전 아내 이혜영과 절친한 사이다. 

JTBC
JTBC ‘아는 형님’

 

그러면서 “근데 계속 불편해할 필요는 없지않냐. 마침 이상민과 공동 MC 자리가 들어와서 ‘EX-형부랑 같이 가보자’ 생각했다”며 같이 프로그램 MC를 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채정안은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이었다. 분명 내가 이상민에게 배울 게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큰 기대와 함께 첫 녹화를 했다. 대기실 가서 인사하고 영양제 챙겨주고 먹였다. 근데 녹화 들어가자마자 날 쳐다도 안 보고 앞만 보는 경주마가 돼서 소리를 막 지르더라. 내 멘트까지 가로챘다”고 털어놨다.

JTBC
JTBC ‘아는 형님’

 

주변 출연자들의 야유가 이어졌다. 강호동은 “상민이가 배려의 아이콘이다. 멘트를 채갈 리가 없다”고 의아해했다. 

채청안은 “방송이 5회쯤 됐을 때, 이상민이 방송을 모니터링 했나 보더라. 나한테 ‘흥분했던 것 같다’고 조용히 얘기하더라. 근데 그 프로그램이 사라졌다. 우리가 눈을 마주치고 말할 때 쯤이었다”며 아쉬워했다. 평소 대기실에 혼자 있는 걸 좋아한다는 이상민은 당시 채정안 모습을 재연했다. “오늘 하루 괜찮죠? 에너지 괜찮죠? 오늘 잘 할 수 있겠죠?”라고 물었던 채정안 배려가 조금 불편했다고 해명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