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3월 02일 23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3월 03일 02시 10분 KST

“시합 때마다 항상!” 차준환이 경기 전 루틴으로 에너지바 1개를 하루 동안 조금씩 나눠 먹는다고 밝혔다

이것은 거의 에너지 모이 수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해외 갈 때 꼭 에너지바를 챙긴다는 차준환.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차준환이 경기 전 루틴으로 에너지바 1개를 하루 동안 나눠서 먹는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동계올림픽’ 특집이 진행된 가운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활약한 차준환이 자기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차준환은 “해외 나갈 때 꼭 챙기는 음식이 있냐?”라는 질문에 “시합 때 에너지바 1개를 먹는 것이 루틴이다. 예를 들어 시합이 오후 6시에 있다면, 아침부터 오후 6시까지 에너지바 1개를 조금씩 조금씩 나눠 먹는다. 한입 먹고 운동하다가 허기가 진다 싶으면 다시 한입 먹는 걸 반복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깜짝 놀란 유재석이 “에너지바 1개를 하루 내내 먹는 거냐?”라고 되물었고, 차준환은 “하루 안에 에너지바 1개를 다 못 먹고 놔둘 때도 있다. 반만 먹을 때도 있다. 시합 때마다 그렇게 먹는 게 루틴이다”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그만큼 평소에 자제하는 게 습관화가 된 것”이라고 공감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5~6년간 고기를 먹을 때 소금도 뿌리지 않았다고.

이거 차준환은 “치킨을 너무 좋아한다”면서도 “대회를 앞두고 자제하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또 “피겨 스케이팅 선수의 경우 몸무게가 중요하지 않냐”라는 물음에는 “아무래도 몸이 가벼우면 점프가 더 잘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 5~6년간 고기에 소금도 안 치고 먹었는데, 들리는 얘기에 의하면 운동선수는 땀을 많이 흘리니까 어느 정도 염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어서 요즘에는 소금을 살짝 뿌린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아무래도 선수들은 하나하나에 예민할 수밖에 없다”라고 이해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