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25일 14시 02분 KST

유튜버 류정란이 신종 코로나 확진자 나온 CGV 용산에 무단 침입했다가 사과했다

류정란은 매점에도 들어갔다.

유튜브 류정란
유튜버 류정란

구독자 31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류정란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CGV 용산아이파크몰점 건물에 무단 침입한 영상을 게시해 비판 여론이 일었다. 이에 류정란은 ”경솔한 행동이었다”며 사과했다.

류정란은 24일 유튜브 계정에 논란의 영상을 찍게 된 경위와 사과를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함께 영화관에 침입한 일행도 함께였다.

그는 ”지난 17일 밤 늦은 시간, 친구 3명과 계획 없이 돌아다니던 중 정상 영업 중인 CGV를 방문하게 됐다”라며 ”그곳에서 운영하지 않는 관 여러 군데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입장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스크를 착용해야함에도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주변에 사람이 없다는 이유로, 답답하다는 이유로 착용하지 않았다”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물체 표면, 비말 등 여러 경로로 감염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한 너무도 큰 잘못”이라고 했다.

류정란은 ”당시 CGV는 정상 영업 중이었으나 저희가 다녀간 뒤 이틀 후인 19일에 확진자가 15일과 16일 방문한 사실을 파악하고 영업을 중단했다”라며 ”날은 다르더라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 관계자의 허락 없이 관과 칵테일 바를 들어간 것은 너무도 큰 잘못이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코로나19 방역에 힘써주고 계시는 많은 의료진분들과 국민 여러분 그리고 CGV 관계자분들을 생각하지 못한 경솔한 행동을 보여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최근 ‘용산 CGV 털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일행과 함께 CGV 상영관과 매점 등에 침입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22일부터는 임시휴업 중인 곳에서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이 문제가 됐다.

류정란은 Mnet ‘쇼미더머니777’ 출연자로, 현재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