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02일 20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02일 20시 18분 KST

2017년 가장 높은 연봉 받은 CEO는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이었다

3년 연속 '연봉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난해 가장 높은 연봉을 받은 CEO는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으로 드러났다. 권오현 회장은 2015년부터 3년 연속 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뉴스1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삼성전자의 2017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급여 18억4천만원, 상여금 77억1천9백만원, 기타 근로소득 148억2천1백만원을 더해 총 243억8천1백만원을 수령했다. 66억9천8백만원을 받은 2016년보다 무려 4배 가까이 높은 보수를 받은 셈이다. 

권 회장의 뒤를 이은 건 84억2천7백만원을 받은 신종균 삼성전자 부회장과, 76억6천9백만원을 수령한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었다.

지난해 2월 구속됐다가 올 2월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8억7천1백만원을 받았다. 

오너 출신 경영자 중에서는 계열사 7곳에서 총 152억3천3백만원을 수령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연봉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뉴스1

2위는 총 109억1천9백만원을 받은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며, 3위는 80억9백만원을 수령한 정몽구 현대그룹 회장이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