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27일 11시 21분 KST

"흑인이 목숨 위협한다" 인종차별 논란 영상 속 백인이 직장에서 해고됐다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찍힌 영상이 바이럴됐다

twitter/melodyMcooper
바이럴 된 영상 스크린샷

미국 뉴욕에서 공원에서 만난 흑인 남성을 경찰에 신고하는 모습이 인터넷에 퍼져 인종차별한다는 비판을 받았던 백인 여성이 직장에서 즉시 휴직 처분을 받았다. 사실상 해고다.

트위터 사용자 멜로디 쿠퍼는 앞서 26일 ”센트럴파크에서는 반드시 개 줄을 매야 하고, 그래서 내 형제가 정중하게 줄을 매달라고 요청했다”며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서 여성은 영상을 찍는 쿠퍼 남매를 향해 ”그만둬라, 계속 찍으면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내 목숨을 위협한다고 경찰에 신고할 것”이라고 흥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통화하면서는 목소리를 높여 ”아프리카계가 내 영상을 찍으면서 나와 내 개를 위협하고 있다”며 울부짖었다. 영상에는 위협하는 행동은 찍히지 않았다.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곧 영상 속 여성의 신상이 공개됐고, 그의 직장에도 항의가 빗발쳤다. 이 여성은 다음날인 27일 NBC와의 인터뷰에서 ”과민반응이었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을 했다”며 남성과 가족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남성이 소리를 질렀고, 그래서 위협을 느낀 것이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911에 신고한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의 직장인 투자운용사 프랭클린 템플턴은 같은 날 ”우리는 어떤 종류의 인종차별도 용인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며 그를 해고했음을 알렸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