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4월 09일 10시 44분 KST

인종 차별은 '심각한 공중 보건의 위협':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구체적인 대응책을 발표했다

미국 내 코로나19로 가장 피해를 입은 사람은 주로 유색인종이었다.

Pool via Getty Images
로셸 왈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8일(현지시각) 인종 차별은 ‘심각한 공중 보건 위협’이라고 규정했다. 이 기관은 인종차별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발표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인종차별과 건강‘이라고 불리는 캠페인을 시작하며 인종차별을 ‘건강 불평등, 특정 질병의 근본적 원인’으로 지적했다. 이 기관은 코로나19를 예로 들었다. 미국 내 코로나19로 가장 피해를 입은 사람은 주로 유색인종이었다. 미국 내에서 백인보다 훨씬 더 많은 유색인종의 사람이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인종차별이 건강 결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계속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코로나19 기금을 사용해 소수 커뮤니티를 돕고 계층별 건강 차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외에도 기관 자체 내에 더 다양한 인종 및 문화적 배경을 지닌 사람을 고용하겠다고 전했다.  

 

″인종차별은 심각한 공중보건 위협이다. 피부색 외에도 여러분이 살고 있는 곳, 일하고, 기도하고, 아이들이 노는 곳 모두 인종차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다. 우리는 이 모든 것을 고려해 사람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할 거다.”

ㅡ질병통제예방센터의 국장 로셸 왈렌스키 박사

왈렌스키는 타임스와 인터뷰하며,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이전부터 인종차별이 건강과 주요한 밀접 관계가 있다고 인지했다. 달라진 점은, 이번에 새로운 캠페인을 시행하며 우리는 단지 이를 관찰하는 게 아니라 해결을 위한 행동을 할 거다”라고 말했다.

 

Dusan Stankovic via Getty Images
'인종차별'

 

1월부터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으로 일한 왈렌스키는 모든 직원에게 인종 차별은 이 기관이 해결해야 하는 과제라는 사실을 분명히 알렸다고 덧붙였다. ”모든 사람이 이에 관해 명확히 뜻을 같이 해야 한다.” 

미국에서 질병통제예방센터 외에도 미국의료협회미국공중보건협회 등 수십 개의 다른 공공 보건 기관들과 의료 단체들은 최근 몇 달 동안 인종차별을 공중 보건 위협으로 규정했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