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3월 29일 14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29일 14시 05분 KST

홍채 이색증과 구순열로 놀림 받던 아이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고양이를 찾았다

남들과 다르게 생겼다는 이유로 놀림 받곤 했다.

미국 오클라호마주에 사는 매든 험프리스는 홍채 이색증(오드아이)과 구순열을 앓고 있다. 남들과 다르게 생겼다는 이유로 어릴 적부터 놀림을 받아온 매든은 얼마 전 운명의 짝을 만나게 됐다고 한다. 

아이 엄마인 크리스티나 험프리스는 ‘구순열 앓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 페이스북 그룹에서 유기묘 한 마리의 사진을 발견했다고 한다. 사진 속 고양이는 평범한 고양이와는 달랐다. 이 고양이는 매든과 같이 구순열과 홍채 이색증을 앓고 있었다.

험프리스는 곧장 입양을 결정했고, 장거리 운전 끝에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올 수 있었다. 새 친구의 등장에 무척 기뻐한 매든은 고양이 이름을 ‘문’이라고 지었다고 한다.

A post shared by @maddenandmoon on

A post shared by @maddenandmoon on

험프리스는 ”이 고양이와 매든은 가장 친한 친구 사이가 될 운명이었다”라며 문 덕에 매든이 더 이상 외로움을 느끼지 않게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매든과 문의 우정은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많은 사진이 보고 싶다면 이곳을 방문해보자.

h/t lovewhatmat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