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1월 18일 17시 26분 KST

항공사 몰래 고양이를 비행기에 태운 남성의 결정적 실수

고양이가 체중이 너무 많이 나갔다

Andrei Spirache via Getty Images
※ 위 고양이는 기사의 고양이와 닮았으나 동일묘는 아닙니다

이 남성의 계획은 거의 완벽할 뻔했다.

러시아 항공사 에어로플로트는 11월 12일 CNN에 보낸 성명을 통해 자신의 고양이 빅토르를 속임수를 써서 데리고 탔던 미하일 갈린(34)의 마일리지를 몰수했다고 밝혔다.

에어로플로트는 반려동물과 캐리어를 합친 무게가 8킬로그램 미만일 경우 선실에 데리고 탈 수 있게 해준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보도했다. 그러나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는 항공편 체크인 당시 확인한 빅토르의 무게는 10킬로그램이었고, 항공사는 갈린에게 빅토르는 화물칸에 타야 한다고 통보했다. 화물칸에 탄 반려동물들의 사망 사건이 많이 발생한 바 있다.

“8시간의 비행 동안 화물칸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지는 않을까, 생존하지 못하는 건 아닐까 굉장히 걱정이 되었다.” 갈린이 워싱턴 포스트에 밝혔다.

갈린은 애원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비행을 미루기로 한 다음, 황당한 술책을 꾸몄다.

갈린은 모스크바에서 페이스북 포스트를 올려 친구들에게 빅토르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더 작은 고양이, 말하자면 ‘미니 빅토르’를 찾아달라고 부탁했다고 CNN에 말했다. 피비라는 고양이를 찾아냈고, 갈린은 마일리지를 사용해 원래 예정 출발일보다 며칠 뒤에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는 비즈니스석 두 자리를 예약했다.

출발일에 갈린은 체크인 중 피비를 내밀었다. 무게 상한선을 넘지 않아 선실에 데리고 타도 된다고 허락 받았다.

갈린은 탑승 전에 피비와 빅토르를 바꾸었다.

갈린은 성공할 뻔했다. 하지만 참지 못하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자랑하는 바람에 들통이 났다. 그의 포스트는 바이럴이 되어 퍼졌다.

갈린은 포스팅에서 자기 계획을 설명하고 빅터와 찍은 사진 두 장을 올렸다. 갈린이 고양이를 비행기 창문 앞에 들고 있는 사진에서는 의자 머리받이에 있는 에어로플로트의 로고가 선명히 보였다. 다른 사진에서 빅토르는 샴페인잔으로 보이는 물건 뒤에 놓인 캐리어에 얌전히 앉아있다.

에어로플로트는 갈린의 포스트가 바이럴된 이후 ‘공식 수사’를 시작했다고 CNN에 전했다. 수사 후 에어로플로트는 갈린이 마일리지를 적립하지 못하게 하고 규칙들을 ‘고의적으로 여러 번 어겼으므로’ 마일리지를 전부 몰수하기로 했다. 빅토르를 화물칸에 태우지 않은 것, 탑승 중 빅토르를 캐리어에서 꺼낸 것 등이 위반에 해당된다.

“감시 카메라로 녹화된 영상을 통해 이 정보를 확인했다. 이륙 전 검사 중 이 승객은 큰 고양이를 꺼냈는데, 그가 포스팅한 사진의 고양이로 보였다.” 에어로플로트가 CNN에 보낸 성명이다.

러시아 소셜 미디어에서는 에어로플로트의 대응에 대한 반발이 일었다고 한다. NBC 보도에 의하면 한 러시아 정치인은 에어로플로트에 갈린의 마일리지를 돌려주고 정책을 다시 검토해 달라는 서한을 보내기까지 했다고 한다.

갈린은 미디어 보도를 보고서야 자신에 대한 페널티를 알게 되었다고 워싱턴 포스트에 말했다. 37만마일을 잃게 되었지만 크게 언짢아하는 것 같지 않았다.

“내가 그들의 규칙을 어긴 건 사실이다. 그래서 그들의 내부 프로그램에 따라 처벌을 하기로 결정한 것이고, 난 그걸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 HuffPost US의 Cat Was Too Heavy To Fly In Plane’s Cabin, So His Owner Hatched A Bonkers Scheme을 번역한 것입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