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30일 16시 42분 KST

까사미아 매트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

전면 리콜을 실시한다.

대진침대, 가누다에 이어 가구업체 까사미아의 매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됐다. 

까사미아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30일 ”까사미아의 토퍼 세트(토퍼+배게)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을 초과하여 해당 업체에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까사미아는 지난 6월 28일 법적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다는 소비자의 제보를 받고 7월 10일경 원안위에 이 사실을 알렸다. 전문기관을 통한 정밀 분석 결과, 13개 시료 중 3개 시료의 연간 피폭선량이 안전기준인 1밀리시버트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까사미아

까사미아는 안전기준을 초과한 토퍼 세트의 제품명이 ‘casaon 메모텍스’이며, 2011년 홈쇼핑을 통해 한시적으로 판매됐다고 밝혔다. 총 판매 수량은 12,395개로 전해졌다. 

원안위는 이어 해당 제품에 자연방사물을 방출하는 희토류 광물질 ‘모나자이트’가 소량 첨가되었을 것으로 보고 유통 경로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까사미아는 결함 제품 수거를 위해 전용 콜센터를 운영하고, 1개월 내 전량 수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안위는 안전하고 신속한 수거를 위해 수거 등의 조치에 대해 지속적으로 확인 및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