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5일 21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15일 21시 25분 KST

케어 박소연 대표가 후원금을 변호사 비용으로 지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후원금 3천여 만원을 변호사 비용으로 썼다고 한다.

한겨레 백소아 기자

구조된 동물을 몰래 안락사시킨 사실이 드러난 동물보호단체 케어의 후원금 중 3천여만원을 박소연 대표가 법률 자문에 쓴다며 받아갔다는 의혹이 새롭게 제기됐다. 또 박 대표 개인의 실손 의료 보험료를 후원금으로 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복수의 케어 전직 직원은 15일 한겨레와 한 인터뷰에서 “2017년 하반기 박 대표가 ‘변호사 비용으로 쓰려 하니 3300만원을 달라’고 해서 현금으로 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대표가 달라고 해서 줬을 뿐 어디에 사용했는지 직원들은 알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한 법조계 인사는 “단체 활동과 관련이 있었다면 횡령으로 보기 어렵지만, 개인적인 비리나 소속 단체가 지향하는 활동과 배치된 사건과 관련해 쓴 변호사 비용이면 횡령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근무시간 외 직접 작성한 글을 토대로 모금한 금액의 일부이다. 케어 활동을 방해하는 세력으로부터 케어를 보호하기 위한 법률적 대응을 위해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박 대표가 언급한 ‘방해 세력’은 박 대표와 함께 동물보호활동을 하다 의견 충돌로 사이가 틀어진 전·현직 활동가들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표 개인 보험료를 단체 후원금으로 내온 사실도 확인됐다. 한 전직 직원은 “매월 5만원 정도씩 박 대표의 실손 보험료가 후원금에서 지출됐다”고 말했다. 직원들의 말을 들어보면, 과거 후생 복지 차원에서 직원들에게 단체로 보험을 가입시켜줬다고 한다. 그런데 다른 직원들은 퇴사하고 2016년 이후 박 대표 보험료만 계속 후원금에서 빠져나갔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밝히겠다. 상식적으로 봐라“라고 말했다. 자신은 케어 돈으로 실손 보험을 들지 않았다는 한 케어 직원은 “‘구조 과정에서 상처를 입을 수 있어 들었다’고 대표가 해명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