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23일 16시 31분 KST

낚시하던 시민이 농수로에 빠진 SUV차량에서 일가족 3명을 구출했다

차가운 물 속으로 뛰어들었다.

농수로에 차량이 빠져 탈출하지 못한 긴박한 순간에 일가족 3명을 무사히 구조한 시민이 있어 화제다.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낮 12시쯤 경남 김해시 화목동에 있는 도로에서 반대편에 오늘 차량에 길을 터주던 SUV 차량이 3m 아래 농수로로 굴러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JTBC 뉴스룸'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에…" 일가족 구한 '시민 영웅'

때마침 주변에서 낚시를 하던 57살 김기문 씨는 곧바로 물속으로 뛰어들었고 차 안에 있던 50대 부부와 20대 아들까지 일가족 3명을 모두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수로는 약 1m 50cm의 높이로 성인의 가슴팍 정도로 그리 깊지 않았지만, 차량이 전복되면서 내부로 물이 들어오고 수압 탓에 차량 문도 열리지 않는 상황이었다.

김기문 씨는 JTBC에 ”휘저으니까 운전자분 목이 걸려서 안전하게 탈출시키고 ‘몇 명 있냐?’ 물으니까 2명이 더 있다고 해서 뒷문으로 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 당사자는 ”발로 차고 할 건 다 해봤는데 (문이) 안 열리더라고요”라며 “3~4분 지났는데 실신이 돼 의식이 사라지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농수로가 깊지 않더라도 일단 갇히게 되면 빠져나오기가 어렵다는 것을 말해주는 상황.

이어 사고 당사자는 ”하다 하다 안 돼서 여기서 끝인가 보다 마음을 놔버렸거든요”라며 ”놓고 한 10초도 안 됐는데 나를 잡고 확 당기기에”라며 당시 상황이 매우 긴박하게 흘러갔음을 이야기했다.

'JTBC 뉴스룸'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에…" 일가족 구한 '시민 영웅'

특히나 김 씨는 8년 전 산재 사고를 당해 장애 4급 판정을 받은 장애인. 김 씨는 ”그냥 몸이 이끄는 대로 움직인 거 같다”라며 ”저도 예전에 사고가 나서 힘든 고비를 느꼈기 때문에 새로운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중에 이런 일을 하게 돼 기쁩니다”라고 JTBC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사고 당사자 또한 평생의 은인이라며 ”제가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저도 뛰어들고자 하는 마음이 생겼습니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경찰은 내일 김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