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5일 12시 01분 KST

캐나다 글로벌부가 영화 '기생충' 팀에 축하 인사를 전한 이유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쾌거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캐나다의 외교·영사 업무를 담당하는 ‘글로벌부(Global Affairs Canada)‘가 영화 ‘기생충’ 팀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Kevin Winter via Getty Images
최우식

캐나다 글로벌부는 14일(현지시각) 공식 트위터에 ”오스카를 수상한 영화에서 배우 최우식을 볼 수 있어 기쁘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출연진에 축하를 전한다”라고 썼다. 이는 주한캐나다대사관의 글을 리트윗한 것으로, 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과 함께 게재됐다. 

캐나다 글로벌부가 배우 최우식을 언급한 건 그가 캐나다 국적이기 때문이다. 최우식은 열두 살에 캐나다로 유학을 떠나 10년간 생활하면서 캐나다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캐나다에서 대학 생활을 하던 중 한국으로 돌아와 MBC 드라마 ‘짝패’(2011)로 데뷔했다. 

최우식이 기우 역을 맡은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장편영과상,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까지 4관왕을 수상했다. 비영어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건 92년의 아카데미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최우식을 제외한 ‘기생충’의 주역들은 오는 19일 오전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리는 기자회견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