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2일 17시 07분 KST

미취학 아동에게 신체 훼손 동영상 보여준 캐나다 국적 원어민 강사가 붙잡혔다

학부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6~7세 어린이에게 사람 신체를 훼손하는 내용의 영상을 보여준 원어민 강사가 붙잡혔다. 

뉴스1
세종경찰서

한국일보의 12일 단독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국적의 강사 A씨는 지난 8일 세종시의 한 어학원에서 6~7세 미취학 아동을 상대로 한 수업 도중 사람 신체를 훼손하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을 재생했다. 당시 수업에 참석했던 아이들의 학부모는 해당 강사가 보여준 영상 내용을 전해 듣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경찰에서 아이들에게 해당 영상을 보여준 사실은 시인하면서도 아이들의 질문에 답하고자 영상을 보여줬을 뿐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경찰서는 A씨를 상대로 범행을 벌인 구체적인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