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1일 16시 26분 KST

"이게 그렇게 욕먹을 옷이냐" : 부산 전복죽집서 뒷담화 들은 유튜버가 방송 조작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비키니를 입은 것도 아니고..."

afreecatv/감동란
당시 전복죽집에 입고 갔던 옷차림을 다시 보여준 BJ 겸 유튜버 감동란

 

BJ 겸 유튜버 감동란이 전복죽 집에서 뒷담화를 들은 것에 재차 입장을 밝혔다.

유튜버는 “비키니를 입은 것도 아니고 평범한 원피스를 입은 것”이라고 21일 아프리카TV로 말했다. 일간에서 불거진 ‘방송 조작’ 의혹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어느 식당이 11만원 벌자고 저런 걸 짜고 치냐”고 억울해했다. 

afreecatv/감동란
방송에서 자신을 향한 악플을 직접 읽으며 반박하는 BJ 겸 유튜버 감동란

 

자신을 향한 악플을 읽으면서 반박하기도 했다. 그는 일부 네티즌이 식당 출입 당시 옷차림을 비난하자 “이게 그렇게 욕먹을 옷인지 모르겠다. 긴팔 옷에 가디건도 입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저분들이 티팬티니 어쩌니 하는데, 저는 당시 속바지도 입고 있었다”고 말했다.

식당 고소 여부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 저렇게 악플 다는 이들을 고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유튜버는 앞서 단골 식당을 찾았다가 봉변을 당했다. 당시 식당 측이 유튜버가 자리를 비운 사이 “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며 그의 옷차림을 비난한 것이다.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유튜버가 식당 사장에게 문제를 제기했으나 사장은 ”저희들끼리 그랬는데”, ”기분 나쁘시겠다”라며 자신과는 무관한 일인 것처럼 말해 논란이 됐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