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5일 22시 06분 KST

경찰이 버닝썬에서 성폭행 긴급신고 받고도 확인 안 하고 철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 8뉴스의 단독 보도.

경찰이 클럽 버닝썬에서 성폭행 신고를 받고도 현장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철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 8뉴스는 지난해 12월 경찰이 버닝썬에서 성폭행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는 ‘코드 제로’ 신고를 받고도 내부 확인을 하지 않고 돌아갔다고 25일 단독 보도했다. 코드 제로는 가장 긴급한 신고 단계로, 투입 가능한 경찰 인력이 모두 즉시 출동해야 하는 경우를 의미한다.  

보도에 따르면 신고자 A씨는 버닝썬 VIP룸에서 성폭행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목격하고 바로 112에 신고했으나 두 시간 뒤에야 경찰로부터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8뉴스에 의하면 A씨의 신고는 오전 7시 9분경 신고를 접수했으나 경찰은 사건 장소를 버닝썬이 아닌 다른 클럽으로 착각해 서초경찰서의 인력을 출동시켰다. 11분 후, 강남소방서가 버닝썬에서 신고가 접수됐다고 알리자 서초경찰서는 그제야 강남경찰서에 공조 요청을 보냈다. 

역삼지구대 경찰관 두 명이 뒤늦게 버닝썬에 출동했지만, 이들은 ‘VIP룸에 손님이 없다‘는 보안요원의 말만 듣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신고사건 처리 표에는 ‘(VIP 룸을) 확인했다’고 거짓 진술을 기재했다. 

SBS뉴스

이에 대해 SBS 취재진이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하자 경찰은 ”파악 중”이라는 답변만 내놨다. 

한편, 버닝썬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5일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씨를 소환해 경찰 유착, 탈세 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