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0일 13시 56분 KST

버버리가 지난해 멀쩡한 의류 420억원어치를 태웠다

환경보호단체의 비난이 쏟아졌다.

Alessia Pierdomenico / Reuters

영국의 대표적인 명품업체 버버리가 지난해 ‘브랜드를 지켜내기 위해’ 멀쩡한 의류와 화장품 약 420억원어치를 폐기했다고 가디이 19일 보도했다. 이는 개당 200만원을 웃도는 버버리의 대표적 제품 트렌치코트로 따지면 2만벌 분량이다.
이 회사 연례 보고서를 보면 버버리는 지난해 화장품 1040억파운드(153억4884만원) 등 2860만파운드(422억8281만원)어치 자사 제품을 불태워 없앴다. 버버리는 자사 상표가 부착된 제품에 한해 폐기했고, 친환경적 방법으로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는 전문 회사들과 작업했다고 했다. 이어 “공급망을 유지해 지적 재산권을 보호하고 불법 위조를 방지하기 위한 장치”라고 설명했다.

버버리 쪽 대변인은 “우리가 생산하는 제품의 과잉 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세심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 제품 폐기가 필요할 땐 책임감 있게 처리하고 폐기물을 줄이거나 재사용하는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엘렌 맥아더 재단에서 제안한 패션 산업 육성 계획에 따라 자원 낭비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Burberry

재고를 싸게 팔기보다 없애는 것은 고급 브랜드의 오랜 관행 중 하나다. 가격이 크게 떨어진 상태로 판매할 경우 ‘하이 패션’이란 이미지를 지킬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러나 환경운동가와 누리꾼들은 패션 업계의 무분별한 자원 낭비를 비판했다.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에서 ‘디톡스 마이 패션 캠페인’을 이끄는 커스틴 브로더는 “제품과 그것을 만드는 데 사용한 노동력, 자원에 대한 존중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 디자이너는 인디펜던트에 “브랜드 보호를 위한 것이다. 그들은 자사 제품이 ‘잘못된 사람들’에게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꼬집었다. 버버리의 남성 폴로 셔츠는 250파운드(36만원), 트렌치코트는 1500파운드(220만원)에 달한다.

더 타임스는 지난 5년간 9000만파운드(1330억원) 상당의 버버리 제품이 폐기됐으며, 주주들은 왜 팔리지 않는 제품을 개인 투자자들에게 제공하지 않느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영국, 유럽 국가 내 버버리 제품 판매량은 관광객 감소로 크게 떨어진 상태다. 가디언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홍콩, 한국, 일본에선 버버리 제품의 판매량이 여전히 증가세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스웨덴 스톡홀름 북서쪽 바스테라스 발전소는 석탄 대신, 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에이치앤엠(H&M)의 의류를 연료로 사용하기도 했다. 이 발전소에서 11개월 동안 태워진 의류는 15t 분량이었다. 에이치앤엠은 “파손된 재고품 중 곰팡이나 납 오염이 있는 제품에 한해 태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