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5월 11일 1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11일 18시 03분 KST

"버버리 상표권을 침해했다" 국내 200여 곳의 학교가 2023년까지 디자인을 변경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

버버리의 체크 패턴은 상표로 등록되어 있어 보호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뉴스1/ 버버리 홈페이지 캡처
김소현의 중학교 교복/ 버버리의 상품.

국내 학교 200여 곳의 교복이 오는 2023년 내로 디자인을 변경해야 할 전망이다.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의 상표권을 침해했다는 이유에서다.

9일 서울시교육청을 포함한 전국 시·도 교육청에 따르면 버버리 측은 2019년부터 국내 일부 학교들의 교복에 사용된 체크 패턴이 버버리 고유의 체크무늬와 디자인이 유사하다는 점을 문제 삼아 왔다. 버버리의 체크 패턴은 상표로 등록되어 있어 상표 보호를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으며, 버버리는 이에 대해 상표권 침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버버리 홈페이지 캡처
버버리 홈페이지.

버버리 측이 문제를 제기한 학교는 서울 관내에만 50곳에 달하며, 전국을 합치면 총 200여 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학생복산업협회는 버버리 측과의 조정을 통해 올해까지는 기존 디자인을 사용하되, 2023년부터는 디자인을 변경하는 쪽으로 합의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버리 측은 내년부터는 유사 디자인의 교복을 사용할 시 상표권 침해에 따른 민사상 손해 배성 청구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다만 해당 문제에 대한 손실은 온전히 교복 업체와 교복을 다시 구입해야 하는 학생들의 몫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한 교복 업체 관계자는 ”회사마다 다르겠지만 대리점이 가장 큰 손실을 보고, 대리점의 반품을 처리해야 하는 본사도 손실을 감안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