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6일 15시 47분 KST

'바비인형' 제작사가 만든 방탄소년단 인형이 전부 공개됐다

디테일은 살렸지만 누가 누구인지 모르겠다.

방탄소년단이 인형으로 재탄생했다.

‘바비인형’ 제작사 마텔은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정식 라이센싱 계약을 맺고 멤버들을 본뜬 인형을 제작했다. 

마텔사는 26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방탄소년단x마텔’ 패션인형을 최초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방탄소년단 인형은 ‘IDOL’ 활동 당시 입었던 의상을 입고 있다. 

TWITTER/MATTEL

디테일까지 살린 의상과 달리 얼굴은 실물과 아주 다르다. ‘IDOL’의 뮤직비디오 속 방탄소년단의 모습과 직접 비교해보시라.

마텔은 인형의 전신사진을 비롯해 보조개, 셔츠 무늬 등 디테일을 담은 사진도 공개한 바 있다. 더 많은 사진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 인형은 올여름 전 세계 출시되며, 개당 19.99달러(한화 2만 2천원)로 책정됐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