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24일 20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24일 20시 16분 KST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최연소 화관문화훈장 수훈자가 된 소감을 밝혔다

RM만 소감을 전하던 평소와 달리, 멤버 전원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류와 한글 확산의 공로를 인정받아 최연소 문화훈장 수훈자가 된 방탄소년단이 소감을 밝혔다.  

뉴스1

방탄소년단은 24일 오후 열린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문화훈장 중 5등급에 해당하는 화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앞서 ”외국의 수많은 젊은이들이 우리말로 된 가사를 집단으로 부르는 등, 한류 확산뿐만 아니라 한글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방탄소년단에 문화훈장을 수여하는 이유를 밝힌 바 있다. 

방탄소년단의 일곱 멤버는 이날 단상에 올라 차례로 수상 소감을 밝혔다.

SBS뉴스가 이날 공개한 현장 영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이날 ”아미 분들께 이 영광 돌리고 싶다”고 말했고, 진은 ”훈장 너무 감사드린다. 저희가 해외 자주 나가는데 많은 분들이 한글로 저희 노래를 따라 불러주시고 또 한글 공부도 많이 했다고 자랑해주신다. 굉장히 뿌듯했다. 앞으로도 우리 문화를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뷔는 ”가족들이 저를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 같다”고 했고, 슈가는 ”가문의 영광이다. 올해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그와중에 이 훈장은 정말 크나큰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지민은 ”이 상은 저희 멤버들과 회사 식구들, 우리 스태프들, 매니저들, 그리고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고, 정국은 ”이렇게 값진 상 받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솔직히 이 상은 저희에게 굉장히 과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더 노력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제이홉은 ”방탄소년단의 희망 제이홉”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이 멘트를 활동하면서 계속 해왔는데 정말 한국 대중문화의 희망이 되어가는 것 같아서 행복하다. 많은 스태프의 노고와 열정, 방탄의 피, 땀과 전 세계 아미의 함성이 더해진 무게감 있는 상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대중문화의 희망이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민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여러분과 함께 받은 상이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이날 받은 문화훈장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