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25일 16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5일 16시 13분 KST

방탄소년단 측이 '스태프 팬 성추행 주장'에 입장을 밝혔다

일본 팬미팅 직후 나온 주장이다.

최근 일본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팬미팅에서 스태프가 팬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앞서 일부 팬들은 현지 스태프가 한국 팬들을 상대로 과도한 몸수색을 했고,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한, 심한 욕설을 들었다는 증언도 있었다. 

이에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4일 방탄소년단 공식팬카페를 통해 ”공연장에서 발생한 사안의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팬분들께 불편한 상황이 발생한 부분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권리 침해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라며 ”법적 처벌 대상인 성추행 등이 확인될 경우 사내 직원은 법적 조치 및 징계, 외부 스태프의 경우에는 법적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한국 팬들을 ”집중 단속하거나 홀대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공연이 어디에서 진행되건 모든 팬분들을 동일하게 바라보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끝으로 ”해외공연 관람과정에서 불편함을 겪으신 팬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팬분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편안한 공연 관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최근 방탄소년단의 해외 공연에서 당사의 직원 혹은 외부 스탭들이 팬분들을 대상으로 과잉대응을 했다는 주장을 접하고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힙니다.

1. 공연장에서 발생한 사안의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팬분들께 불편한 상황이 발생한 부분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 당사는 팬분들께서 편안하게 공연을 즐기실 수 있도록 팬분들을 접하는 당사 직원 및 외부 스탭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나, 팬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게 되어 사과 드립니다.

* 앞으로 행사장 질서 유지와 팬분들의 편안한 관람이 함께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 감독하도록 하겠습니다.

2. 공연장 운영 과정에서 팬 분들의 권리 침해가 발생했다는 부분은 당사가 위중하게 보고 있으며,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 현재 진행 중인 내부 확인 과정에서, 실제로 팬분들에 대한 권리를 침해한 사실이 확인되면, 이에 대해선 엄중하게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 특히, 법적 처벌 대상인 성추행 등이 확인될 경우 사내 직원은 법적 조치 및 징계, 외부 스탭의 경우에는 법적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3. 그러나, 공연장은 많은 팬분들께서 모이시는 장소이므로 안전을 위해 질서유지도 필요합니다

* 해외에서 발생한 공연장 주변 테러 등의 사례를 볼 때, 공연장의 안전과 질서 유지를 위해 팬분들에게 일부 불편한 조치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 공연장을 찾으시는 팬분들의 개인 물품에 대해 과도한 검사를 하지 않도록 노력 중이나, 안전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에 대해선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4. 공연장에서 한국 팬 분들을 타깃으로 과도한 조치를 취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팬 분들을 다르게 바라보지 않는 것과 같이, 저희 회사도 공연이 어디에서 진행되건 모든 팬 분들을 동일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 특별히 한국 팬분들을 집중 단속하거나 홀대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해외 공연 관람 과정에서 불편함을 겪으신 팬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팬 분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편안한 공연 관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