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1일 10시 12분 KST

“카시트 앉히기만 하면 울던 딸이 이 노래에 반응" : 유진이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틀어주며 육아한 사연

“방탄소년단이 조만간 뽀로로도 따라잡을 것 같다” - 탁재훈 반응

SBS
SBS ‘티키타CAR’(티키타카)

가수 겸 배우 유진이 육아에 도움을 준 방탄소년단 노래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티키타CAR’(티키타카)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오윤희로 열연 중인 유진이 출연했다. 

MC 규현이 유진을 향해 “BTS에 푹 빠져있다고 들었다”고 하자 유진은 “안 좋아하는 사람이 있나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유진은 “처음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했을 때부터 알게 됐다. 그 전엔 몰랐다”며 “우리나라 가수가 빌보드에서 상을 탔다는 게 솔직히 충격이었다”고 털어놨다.

SBS
SBS ‘티키타CAR’(티키타카)

당시 1세대 아이돌로서 격세지감을 느꼈던 그는 우리나라 그룹이 아시아 시장을 벗어나 북미권에서 인정받았다는 게 부럽기도 하고 자랑스럽기도 했다고. 

그러면서 유진은 “방탄소년단 노래도 다 너무 좋다. 자주 즐겨듣는다. 최근에 맥도날드에 BTS 밀도 나오지 않았느냐”며 찐팬심을 드러냈다.

SBS
SBS ‘티키타CAR’(티키타카)

이날 유진이 처음으로 부를 노래 역시 방탄소년단 곡이었다. 그의 선곡에는 숨은 사연이 있었다. 유진은 “아이들을 카시트에 앉히려면 적응 기간이 필요한데, 둘째 딸 로린이가 앉히기만 하면 울고 난리가 났다”며 “노래를 막 들려줬는데 이 노래에 반응하더라. 얌전해지더라. 그래서 무한 반복으로 틀어놨다”고 말했다.

그 노래가 바로 방탄소년단이 부른 ‘작은 것들을 위한 시’다. 탁재훈은 “방탄소년단이 조만간 뽀로로도 따라잡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유진은 지난 5월 인스타그램에 방탄소년단 신곡 ‘버터’를 재생 중인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방탄소년단의 2021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을 축하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