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24일 17시 04분 KST

“다른 멤버들과 접촉은 없다” 방탄소년단 슈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식)

23일 개인 일정을 마치고 입국한 슈가

뉴스1
방탄소년단 슈가/12월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슈가

그룹 방탄소년단 슈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탄소년단 소속사는 24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슈가가 23일 국내 입국 직후 PCR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 24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슈가는 지난 8월 말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특별한 증상은 없으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재택 치료 중이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방탄소년단 공식 휴가 기간 중 미국에서 개인 일정을 보낸 슈가는 미국 출국 전 진행한 PCR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고 방역 절차에 따라 귀국 직후 PCR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며 “자가격리 중 확진 통보를 받았기 때문에 슈가와 다른 멤버들 사이에 접촉은 없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당사는 아티스트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슈가가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며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1월 27일과 28일, 12월 1일과 2일(현지시간) 총 4회에 걸쳐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펼쳤다. 콘서트를 마친 후 공식 장기 휴가를 받은 멤버들은 개인적인 일정을 보내고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