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13일 11시 09분 KST

방탄소년단의 '한국전쟁' 발언에 중국 누리꾼이 반발했고, 한국 기업은 광고를 내렸다

"한국 전쟁 당시, 중국 군인들의 희생을 무시하는 발언이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일부 중국 누리꾼이 방탄소년단(BTS)의 한국전쟁 관련 발언을 두고 ‘BTS 불매’, ‘한한령 강화’ 등을 촉구하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중국 현지 채널에 올라온 BTS 광고를 내렸다.

앞선 7일 BTS는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주는 ‘밴 플리트상’을 수상했다. 밴 플리트 상은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BTS 리더 RM은 수상 소감을 전하면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다. 양국(한미)
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이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을 두고 중국 언론은 BTS의 ‘양국‘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 전쟁 당시 중국 군인들의 희생을 무시하는 것이며 국가 존엄을 깎아내리는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항미원조 역사에 대해 잘 모르고 중국을 모욕했다”고 비난했다.

중국은 6·25전쟁을 항미원조(미국에 대항하고 북한을 돕는다는 뜻), 즉 정의로운 전쟁으로 교육하고 있다. 반미·민족주의 매체인 환구시보와 일부 중국 네티즌의 비난이 계속되자 한국 기업들이 BTS 광고를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12일 삼성전자 중국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BTS 제품 소개 페이지는 삭제됐으며, 현대차 역시 공식 웨이보 계정에 올라온 방탄소년단 광고 이미지와 영상을 내렸다. 방탄소년단이 모델인 휠라도 공식 웨이보 계정에 BTS 관련 프로모션 게시물을 지운 상태다.

그럼에도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BTS 공식 웨이보 계정을 무차별 테러하는 등 “중국에서 나가라”며 욕설을 쏟아내고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중국 누리꾼 반발에 외신 반응

뉴욕타임즈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는 “BTS는 한국전쟁 희생자들을 기렸는데 일부 중국인들은 이것을 모욕으로 여겼다”며 ”(BTS) 발언은 악의가 없는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BTS는 공공연한 도발보다는 포용성으로 잘 알려진 그룹이다”라며 “하지만 중국 누리꾼들은 BTS를 무차별 공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뉴욕타임즈는 삼성전자와 현대차, 휠라(FILA) 등 브랜드가 BTS 광고를 내린 것을 언급하며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글로벌 기업이 중국인들의 애국심을 쫓는 최신 사례이며 불매운동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파이낸셜타임스

1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는 BTS의 한국 전쟁 발언으로 한국 기업이 광고를 내린 것과 관련해 “중국에 진출한 외국 브랜드가 중국의 편협한 민족주의에 희생된 최신 사례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NBA 관계자가 반송환법 시위 지지 의사를 내비쳤다가 1년 동안 중국에서 NBA TV 중계가 중단됐다”고 전했다.

이어 “갭과 메르세데스-벤츠를 포함한 많은 글로벌 브랜드도 중국인의 민족주의 정서를 잘못 건드렸다가 불매운동 위기에 빠졌었고, 사과를 강요받았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타임즈는 “아직 한한령이 완전히 풀리지 않은 가운데 한국 기업들은 BTS 사건을 계기로 한한령이 더욱 강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