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11일 10시 17분 KST

방탄소년단이 마침내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을 밟았다

그래미에 초청받는 건 이들의 목표 중 하나였다.

방탄소년단이 2019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을 밟았다. 

Jordan Strauss/Invision/AP

방탄소년단은 10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했다. 한국 가수가 그래미 어워드 시상에 나서는 건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멤버들은 검은 턱시도를 맞춰입고 레드카펫에 섰다. 

  • Kevin Mazur via Getty Images
  • Jordan Strauss/Invision/AP
  • Rich Fury via Getty Images
  • Lester Cohen via Getty Images
  • Jordan Strauss/Invision/AP

제이홉은 이날 빌보드와의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그래미에 입성하게 되어) 큰 영광이다. 이 여정을 즐기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리더 RM은 ”꿈만 같다. 아미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을 디자인한 ‘허스키폭스’ 이두희 대표는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에 후보로 올랐으나 수상이 불발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