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23일 17시 00분 KST

방탄소년단이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으로 또 기네스 세계 기록을 달성했다

벌써 방탄소년단이 세운 10번째 기록이다

The Guinness World Record
The Guinness World Record 캡처
The Guinness World Record
The Guinness World Record 캡처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방방콘)가 기네스 세계기록에 올랐다.

기네스 세계기록은 22일(현재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가장 많은 시청자가 본 라이브 스트리밍 음악 콘서트로 새로운 기네스 세계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6월 14일 열린 ‘방방콘‘은 방탄소년단이 온라인 생중계로 펼친 첫 유료 콘서트다.
멤버들의 무대가 약 100분간 ‘위버스’를 통해 라이브로 펼쳐졌으며, 107개국에서 접속해 75만 6000명이 동시 관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5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스타디움 공연 15회와 맞먹는다.

1인당 티켓 가격은 회원 기준 2만 9000원, 비회원 기준 3만 9000원으로 책정됐으며 평균치로 계산을 했을 때, 최소 250억 원 이상의 티켓 수익을 이끌어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네스 세계기록은 “방탄소년단은 미국 앨범차트 1위를 한 첫 K팝 가수, 한국 최다 앨범 판매량, 트위터 최다 활동(평균 리트윗수), 최단 시간 틱톡 팔로워 100만명 돌파 등 다수의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