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7월 19일 10시 44분 KST

친부 폭로한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여동생이 한 행동 마음에 안 든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친부가 계속 후견인인 한 무대에 설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Reuters Photographer via Reuters
브리트니 스피어스

 

17일(현지시각),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편한 심경’을 남겼다.

최근 친부의 행동을 폭로하고, 그의 후견인 자격을 놓고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는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아버지와 함께 여동생 제이미 린 스피어스를 언급했다.

그는 글을 통해 ”친부가 계속 후견인인 한 무대로 돌아갈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내 행동, 옷, 음식, 멘트 등 모든 걸 일방적으로 13년이나 ‘관리’했다.”

″내가 하고 싶은 무대를 자유롭게 할 수 없었다. 내 팬들을 위해 새로운 음악을 공연 때 선보이고 싶었지만, 그러기 위해서 애원해야 했다. 이제 나도 그만둘 거다.” 브리트니의 말이다. 

또 최근 아래 영상처럼 브리트니는 집에서 찍은 댄스 영상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강제로 무대에 서느니 차라리 내 거실에서 촬영한 영상을 공유하는 게 낫다. 그러니 내 춤 영상을 보고 비판하는 사람이 있다면 제발 저리 가라.”

 

 

브리트니는 또 그의 여동생 제이미 린 스피어스의 행동이 마음에 안 들었다고도 공개적으로 밝혔다. ”내 여동생이 시상식 쇼에 나와서 리믹스에 맞춰 내 노래를 공연한 게 싫었다.” 

2017년 브리트니의 동생 제이미는 ‘라디오 디즈니 뮤직 어워즈’에 출연하며 언니의 리믹스 곡에 맞춰 공연한 바 있다. 

″날 지원한다는 시스템이 내게 깊은 상처를 남겼다. 이런 후견인 제도는 내 꿈을 끝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6일에 올린 별도의 글에서 ”정작 내가 필요할 때는 외면해 놓고, 갑자기 대중의 시선을 의식해 나를 지지한다며 좋은 이미지만 챙기려 하는 측근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 메시지 대상이 누구인지는 정확하지 않다. 하지만 많은 팬들은 브리트니가 동생 제이미에게 보낸 메시지일거라고 추측하고 있다.

지난 6월 28일(현지시각) 그의 여동생 제이미 린 스피어스는 팬들의 비판에 오랜 침묵을 깨고 ”무조건 언니를 지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추가로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이렇게 말했다. ”나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가 과거의 굴욕적인 순간들을 꺼내는 방식이 싫었다. 이미 오래전에 잊은 일이다. 그리고 지금의 나는 다르다. 그럼에도 지금 내게 남은 건 희망뿐이다.”

14일(현지시각),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고등법원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후견인 제도 소송을 벌일 때 직접 변호인단을 선임할 수 있다고 판결했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