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08월 12일 10시 13분 KST

한국에서 불법촬영 저지른 영국 남성이 한국으로 송환된 뒤 구속됐다

한국 경찰이 인터폴을 통해 적색 수배령을 내린 데 따른 것이다.

Choochart Choochaikupt / EyeEm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한국인 여성을 강제추행하고, 불법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유포한 영국인 남성이 국외에서 체포돼 국내 송환됐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2018년 8월9일부터 18일까지 한국을 여행하면서 서울 주요 관광지에서 한국인 여성을 불법촬영하고 인터넷에 올려 판매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강제추행 등)로 영국인 남성 ㄱ(30)씨를 한국으로 송환해 구속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피해자 10명 넘어 

ㄱ씨는 서울 마포구 홍익대 앞과 용산구 이태원 등 주요 관광지 길거리에서 지나는 여성에게 접근해 말을 걸면서, 이 장면을 소형 카메라로 불법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한국인 여성을 자신의 숙소로 유인해 강제추행하고 이를 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다. ㄱ씨는 불법촬영한 영상을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에 올린 뒤 회비로 27달러(한화 약 3만원)를 낸 회원들에게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ㄱ씨가 운영한 누리집에서 확인한 한국인 여성 피해자는 10명이 넘는다.

2018년 9월 영국인 남성이 한국인 여성을 촬영한 불법영상물을 국외 누리집에 유포했다는 언론보도를 계기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을 통해 적색 수배령을 내렸다. 지난해 11월 덴마크 경찰에 체포된 ㄱ씨는 지난달 31일 국내로 송환돼 구속됐다.

경찰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ㄱ씨가 운영하는 누리집을 폐쇄하고, ㄱ씨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과 클라우드 등에 저장된 198기가바이트(GB) 분량의 국내외 불법촬영물을 모두 삭제했다. 경찰은 “ㄱ씨가 한국 뿐만 아니라 홍콩과, 대만 등 여러 아시아 국가를 여행하면서 불법촬영한 영상물을 온라인에서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외국 수사기관에서도 수사하고 있는지 인터폴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3월부터 디지털범죄 특별수사본부(특수본)를 꾸려 수사 중인 경찰은 8월 현재(7일 기준)까지 디지털성범죄 혐의자 1710명을 검거해 174명을 구속하고, 892명을 기소 송치했으며, 818명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에는 인터폴과의 공조수사도 원활하게 이뤄져 해외로 도피한 외국인도 ㄱ씨처럼 체포해 국내에서 처벌할 수 있다”며 “혐의가 확인되는 디지털성범죄 사범은 끝까지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