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1일 21시 29분 KST

브레이브걸스가 광고를 5개 이상 찍었다고 밝혔다. "하루에 1~2시간 잔다"

역주행 신화 브레이브걸스가 높아진 인기를 증명했다.

KBS2
브레이브걸스

브레이브걸스가 역주행 이후 급 상승한 인기를 인증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시간여행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4년 만에 금의환향해 시선을 모았다. ‘롤린’으로 역주행 신화를 쓴 브레이브 걸스의 민영은 ”최근에 1~2시간 자다가 오늘은 그래도 4시간 정도 잤다”고 바쁜 스케줄을 알렸다.

이어 MC 김신영이 ”광고는 몇 개 찍었냐”고 묻자 민영은 ”저희가 최근에 게임 광고를 촬영했고, 과자 광고, 의류 광고, 화장품 광고, 치킨 광고도 촬영을 했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역주행 신화로 그들의 주가가 얼마나 상승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신동엽은 브레이브걸스에게 언제 인기를 실감하느냐고 물었다. 브레이브걸스는 “1위 했을 때 정말 우리 생애에 1위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음악 방송과 빌보드 케이팝 차트에서 1등을 했을 때 ‘우리한테 기적이 일어났구나’라고 생각하고 많은 분이 사랑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브레이브걸스는 이정현의 ‘와’를 선곡, 테크노 여전사로 완벽 변신해 세기말 감성을 소환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한편 브레이브 걸스와 함께 출연한 티파니 영은 최정원과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눈과 귀를 사로잡는 관능적인 무대를 선보여 박수갈채를 이끌어 냈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